블로그가 처음엔 그저 일상의 기록이나 자료의 보관을 위해 날짜 역순으로 기록된 '웹 문서 저장 시스템'에 불과했습니다. 하지만 블로그가 문서 내용의 공개와 전파성을 지니면서 미디어적 성격을 포함하게 되었고, 지금에 이르러선 웹을 통한 '소통과 교류'의 대명사로 불립니다. 서로 글이나 다양한 형태의 컨텐츠로 자신들의 생각을 교류하고 논쟁하는 것이 너무나도 당연한 모습이 되었습니다. 급기야 교류하지 않고 '혼자만의 글쓰기'를 즐기면 의아하게 생각하는 분위기까지 만들어졌습니다.

우리는 어린 시절부터 일기를 쓰라는 이야기를 줄곧 들어왔습니다. 글쓰기의 능력을 일기쓰기를 통해서 배울 수 있다는 이야기죠. 물론 일기 = 글쓰기라고 단순히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사실 일기를 쓰는 것은 단순히 글쓰기의 능력 배양이라고만 생각하기엔 지나치게 큰 의미가 내재하고 있습니다. 일기쓰기의 의미는 새삼 놀랄 지경입니다.

1. 일기쓰기는 자신의 내면을 바라보는 능력을 키웁니다.
2. 일기쓰기는 사물을 관찰하는 힘을 키웁니다.
3. 일기쓰기는 사건의 정황을 파악하고 분석하는 능력을 키웁니다.
4. 일기쓰기는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게 합니다.(이건 웃자고 쓴 글)
이렇듯 일기를 쓰는 행위가 주는 잇점은 참으로 다양합니다. 심지어 어떤 이는 일기를 통한 명상도 가능하다고 했으니 뭐...그만큼 일기쓰는 것이 주는 의미가 크다는 것이겠죠.

나의 실존은 펜에 녹아있다.

우리가 블로그에 글을 쓰는 것은 일기와는 완전 다른 형식의 글쓰기입니다. 정보 전달, 개인 일상의 기록을 위해서 많이 쓰이지만 '교류'라는 전제 조건이 있는 글쓰기가 바로 블로그 글쓰기입니다. 예전 '뼈속까지 내려가서 써라'는 독특한 제목의 책처럼 글쓰기라는 행위는 실존을 찾기 위함이라면 블로그의 글쓰기라는 것은 그 실존과 실존의 만남을 위함이라고 감히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블로그의 글은 그 함량미달의 가벼움 때문에 글 자체에 대한 평가절하가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김태원이 최근 예능프로그램에서 망가진다고 해서 그의 음악조차 평가절하할 수 없듯이 겉으로 보이는 - 가벼운 글이라고 해서 그 속에 담겨있는 글쓴이의 정신까지 경시해서는 안 된다고 봅니다. 블로그에 글을 쓰는데는 어떠한 자격도 조건도 필요없습니다. 오직 자유로운 내 생각만 있으면 됩니다.

나의 자유로운 생각을 거침없이 쏟아내는 것, 거기에 그 생각들을 다른 이들과 같이 떠들고 이야기하는 것, 그것이 바로 블로그 글쓰기의 진정한 목적이 아닐까요?

덧1)
김태원하니깐 생각나는데...백두산의 유현상을 꽤나 좋아합니다.(음악적인 면에서) 백두산의 테잎을 너덜너덜할 때까지 들었고 그 이후에 '여자야'라는 곡도 좋아했습니다. 최근 어느 토크쇼에서 자신의 과거를 살짝 후회하는 느낌이 들었는데 글쎄요...돈 때문에 Rock sprit을 외면했다고 스스로 치부하는 것이 그다지 보기 좋은 것만은 아닙디다. '여자야'란 곡도 트롯 명곡 중의 하나이지 않나요? 이런 명곡을 스스로 부끄럽다고 생각하는 것은 2천만 트롯팬을 우롱하는 처사입니다.!!!(2천만 안 된다면 난감)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09.05.04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요. 블로깅, 블로그에서 글을 쓰는 것은 교류를 전제로하는 글쓰기죠. 그리하야... 계속 글을 쓰면서도 아무도 오지 않을 때는(아무도 오지 않을리야 없겠고, 들른 이들의 완벽한 무반응이 며칠씩 지속될때면이 맞는 표현이겠죠^^;;) 내 글이 이토록 너절했었나 재미없었나 허접이었나 관심 없는 주제였나 뒷북이었나 너무 딱딱했나.... 별별 생각이 다 들게됩니다. 제목과 연관짓자면 존재감의 희미해짐을 느끼게 된달까요. 나의 실존은 변함없는데 말입니다. 흥흥.

  2. BlogIcon 무한™ 2009.05.04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의 자유로운 생각을 거침없이 쏟아내는 것, 거기에 그 생각들을 다른 이들과 같이 떠들고 이야기하는 것, 그것이 바로 블로그 글쓰기의 진정한 목적이 아닐까요?

    역시 재준님 ^^b

  3. BlogIcon 산다는건 2009.05.04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방에 와닿는 글이군요.

  4. BlogIcon 라세파™ 2009.05.04 1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힛~~ 저도 놀러와 봤는뎅~ㅋㅋ

    음.. 아직 시작도 못해본 제가.. 벌써 포스팅의 압박에 시름 시름 아하하하
    지나가는 똥개가 웃을 일입니다. 허헛~^^

    조금은 더 즐길려고 노력하는 중이여라~~

    • BlogIcon 만귀 2009.05.08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태원 정말 웃기죠. ;D

      포스팅의 압박이라..가끔 저도 그런 걸 느낍니다. :) 그럴 때는 작정하고 인터넷을 꺼버리죠. ㅎㅎㅎ

  5. BlogIcon 학주니 2009.05.06 1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의 철학이나 신조 등이 글 속에 조금씩 묻어나오는 듯 보이더군요.
    블로그에 글을 쓰다보면 말이죠.
    자신만의 스타일이라고나 할까요.. -.-;;

    • BlogIcon 만귀 2009.05.08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은 그 사람의 내면을 드러낸다라는 말에 공감할 수 밖에 없죠.

      가끔 극단적으로 자기를 속이는 사람도 있긴 있지만;;;

  6. 일본기쯔네 2009.08.12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등학교때 담임선생님께서 그러시더군요. 일기를 10년이상 쓰면 10년후에는 뭔가 되있을거라고???
    초등학교 졸업한지 20년이 지난 절 뒤돌아봅니다. 뭔가 되어있을까???
    지금도 매년 다이어리 사서 꼬박꼬박 적어봅니다. 아이 둘 낳고사니 건망증이 장난아닙니다.
    메모습관은 아주 좋은거라 생각이 들어요.
    부부싸움할때도 그냥 감정을 적어봅니다. 그럼 놀랍게도 어느정도는 마음이 정리가 됩니다.
    여러모로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