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상황
메타블로그 위젯 둘(블코, 믹시)을 사용 중이었습니다.

2. 현재까지의 사용 이유
제가 읽어서 좋았던 글에 추천과 소개를 위함이었습니다.
물론 변덕 탓도 있고...

2-보너스. 블로깅 습관
메타블로그에 자주 가지 않습니다. 이유는...
인터넷 종량제 사용자가 느끼는 한국의 블로그 환경
인터넷 종량제 사용자가 겪는 인터넷 환경
+ 게으름 탓(사실 이것이 원인이지만)에 주로 RSS 리더기만 사용합니다.

3. 실험
메타블로그 추천버튼을 없앤 후 트래픽 변화

4-1. 실용적 느낌
위젯 탓에 블로그 로딩이 가끔씩 느립니다.

4-2. 감상적 느낌
블로그 추천의 무의미함을 느낍니다.
위젯을 통한 가치있는 글 찾기가 힘듭니다.

5. 결론과 실행
위젯을 없애고 Delicious 링크를 활용할 예정입니다.
(혹 잘 모르시는 분은 민노씨 블로그의 사이드바'웹 오디세이'를 참조하세요)

변명과 잡설
다른 분들은 어떤지 모르지만 전 메타블로그 위젯을 내가 좋아하는 글을 소개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다른 글을 소개하기 위해 제가 메타블로그에 방문을 해야한다는 것입니다. '가면 될 것 아니냐!'라고 이야기한다면 제가 사용하는 와이어리스 인터넷 모뎀을 고이 접어 입어 넣어드리겠습니다. 속도와 종량제라는 한계때문에 메타블로그에 방문이 줄어들고, 결론적으로 좋은 글을 발견할 기회가 없습니다.

최근엔 제가 구독중이던 한국 블로그의 RSS는 한RSS로 전부(사실은 많은 수의 RSS에 해지통고를 하고) 이동을 했습니다. 한마디로 현재 구독리스트는 나름 검증 절차를 거친 수준높은 블로그라는 의미입니다. 게다가 다행스럽게도 제가 구독중인 분들은 좋은 글을 소개해주는 데 인색하지 않습니다. 본인들의 글에 좋은 글의 링크를 많이 하는 편입니다. 검증된 수준높은 블로그가 소개하는 글(좋거나 나쁘거나 어떤 의미건)은 나름대로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각 메타블로그의 위젯은 각기 저마다 장점과 특색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메타블로그의 위젯들에선 블로그 추천수나 조회수가 높은 것이 좋은 것만은 아니라는 것을 여실히 느끼게 하는 글이 '자주' 보입니다. 그리고 어떤 편향된 모습도 종종 보입니다. '아아~ 그들이 이 메타블로그로 왔구나'하는 생각마저 들 때가 있습니다. 매번 메타블로그 추천의 무의미함을 느끼게 됩니다.

메타블로그는 분명 필요하고 좋은 시스템입니다. 하지만 저처럼 반골 변방 편견쟁이 날라리 블로거에겐 그다지 매력적인 시스템이 못되는 것 같습니다. 아직은. 그리하여 다른 블로거가 자신의 글에 소개한 글을 따라 다니다가 또 좋은 글을 발견하는 '링크따라 삼천리' 형식이 가장 제겐 적합한 것 같습니다.
강강술래

돈다돈다 마구돈다 강강술래~ 링크따라 마구돈다 강강술래~


희망사항
많은 블로그들이 자신의 글에 더 많은 링크를 해주기를 희망합니다.
종량제 사용자도 편한 마음으로 메타블로그에 방문하고, 좋은 글을 추천하는 시기가 오길 희망합니다.
(가벼운 메타블로그를 만들어 주십사하는 것이죠. 저주받은 종량제 사용자의 한탄일 뿐입니다.)
메타블로그에서 추천된 글이 참으로 가치있는 글이기를 희망합니다.

덧1)
inspirec by
Delicious

덧2)
메타블로그를 몇 번쓰다보니 나온 오타 '메카 블로그';;; 메카 고지라도 아니고 뭔... 희한한 오타가;;
뭔가 제목에선 거창하게 나올 것 같지만 결국은 개인의 잡담;;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