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블로거들은 자신의 블로그에서 글을 발행하고 그리고 블로그에서 댓글이나 트랙백으로 서로간의 생각을 나눕니다. 그리고 자신의 블로그에서 이웃들과 만나고 즐깁니다. 블로거의 기본 활동이나 교류는 바로 온라인상의 매체인 '블로그'를 통해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모여서 웃기도 온라인에서 하고, 싸우기도 온라인에서 합니다. 서로 생각의 차이가 있는 것을 서로의 글로 알게되고 그리고 서로의 입장을 존중해주는 것도 블로그의 글, 즉 온라인에서 이루어집니다. 서로 죽이니 살리니 하면서, '넌 이미 요단강 횡단 특급티켓 끊어놨다. 표를 전해줄께. 한 번 만나자' 식의 비난과 적대적인 감정에 스스로 불사조가 되는 것도 온라인에서 이루어집니다.

예전에 부부가 온라인데이트 사이트에서 서로 본인임을 모른채 만나서 사랑하는 사이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알고보니 그게 현실의 부부였던 것이죠. 그 부부의 사이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이혼했다는군요. 우리의 상식으로는 오프라인에서도 부부이며 온라인에서 서로를 모른채 만나서 사랑하는 사이가 될 정도면 천생연분 아니냐하겠지만 말이죠. 예전 한국에서도 온라인에서 만난 남녀가 부부의 연을 맺은 것을 보도한 것도 몇 번 봤습니다. 제 기억에...제가 아는 블로거 중의 한 분이 게임하다가 지금의 아내를 만났다고 했는데 금방 기억이 안나는군요.

친구

먼저 빨면 뒤진다. 하나. 둘..

악플을 쓰는 사람을 고소해서 만나보니 평범한 학생이었더라는 이야기는 이미 진부한 이야기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좋은 생각과 글을 쓰는 줄 알았던 사람도 알고보니 앵벌이 두목(표현하자면)인 경우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상대방이 쓴 글로만 상대방을 평가해야하는 닫힌 교류를 할 수 밖에 없습니다. 한정된 교류와 만남이기에 상대방의 글을 읽고 판단한 자신의 판단력을 믿는 수 밖에 없습니다. 자기 판단(혹은 환상)에 의해 만들어진 상대방의 모습은 다양할겁니다. 제 모습은 어떻게 상상하고 계실지 겁나 궁금합니다. '과거에 침 좀 뱉은 호주에 살고 있는 비웃는 날라리'의 제 이미지가 현실로 만나면 조낸 얌전하고 참하게 생긴 중년의 직장인일지도 모릅니다.(진실일지도 모르구요)

애니가 간 길(anyway)이야 어쨌건...
제 판단력이 만들어낸 이웃 블로거들의 모습을 보면 '이 사람은 현실로 만나서 소주라도 한 잔 기울이고 싶다'는 분이 많습니다. 그리고 가지고 있는 생각을 같이 나누고 또 서로를 더 이해하고 싶은 그런 분들 말이죠. foog님이나 필로스님, 민노씨는 같이 앉아서 소주 한 잔 하고 싶고, 레일린님이나 명이님mepay님이 구워주는 삼겹살 먹으며 수다떨고 싶고, 자그니님권대리님이랑은 막장에 소주 한 잔 기울이고 싶고...kkommy님호박님, 소은님은 파스타집에서 같이 국수(-_-;) 먹으며 이야기하고 싶고...덱스터님마틴님은 같이 인체해부 해보고 싶고..?응?? 학주니님요시토시님과 같이 사진이나 찍으러 다니고 싶고, 신어지님페니웨이님과는 같이 심야영화 보고나와 포장마차에서 우동 먹고 싶고, 라디오키즈님, 웹초보님, 이정일님은 컴퓨터 조립하며 새로 산 전자제품 이야기하며, 쥬니캡님, 지민아빠님와는 같이 블로그 이야기도 하고 싶은...뭐 그런 분들 말이죠.

결론은 이겁니다.

저는 여러분이 자판기 커피라도 같이 한 잔 마시고 싶다는 블로거가 되길 희망합니다.
여러분은 만나고 싶은 블로거가 있나요?
여러분은 다른 블로거가 만나고 싶은 블로거인가요?

덧1)
뭐 만나서 현피 까자는 소리가 아니란 것을 다들 아실터이고.
굳이 저랑 그러고 싶은 분은 일단 왕복 뱅기값부터 보내셈. 구좌번호는...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Bookmark하시고 RSS로 무조건 읽으세요.]

AddThis Social Bookmark Button            AddThis Feed Button
Posted by 만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2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 오시면 연락주세요 ^^(3)
    기둥기고 있겠습니다.. ㅋㅋㅋㅋ

    • BlogIcon 만귀 2009.02.13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뭔가 팰 것 같은 이미지입니다.
      기둥이라...야구빳다와 비슷한 것은 아닐른지.ㅎㅎㅎㅎ
      연락드립죠. 당연빳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2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이건 뭐 그래 너 한국 들어오기만 해봐라는 분위기?
    결국 문제는 왕복 뱅기값이로군요.

    • BlogIcon 만귀 2009.02.13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그러게 말입니다.
      크로우즈제로의 그 빗속 장면이 생각나는 이유는 뭘까요?
      '넌 오늘 죽었다?' ㅎㅎㅎㅎ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2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준님 저도 만나주세요 ㅋㅋㅋㅋ
    언젠가 만나게되겠죠?:)

  5. BlogIcon 쥬니캡 2009.02.12 15: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준님 방한기념 블로거 모임이 추진되면 잼있겠네요. 저도 뵙고 싶습니다!

  6. BlogIcon YoshiToshi 2009.02.12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준님과 사진찍으러 다니면 참 재미있을 듯~ (^^~*
    만나뵙고 싶은 분들이 계셨으나...기회는 없었내요...음...언젠갓!

    • BlogIcon 만귀 2009.02.13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랑 사진찍으러 다니면 시끄럽다고 모른 채 하실 것 같습니다. ㅎㅎㅎ 언젠가 꼭 같이 출산..아니 출사 한 번하죠.

  7. BlogIcon foog 2009.02.12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네명 중에 재준님은 몇번째 사람입니까?

  8. BlogIcon odlinuf 2009.02.12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주가면 소주 한잔 사주시나요?

  9. BlogIcon 지민아빠 2009.02.12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 오실일이 있으시다면.. 소주, 삽겹살, 막장, 국수, 우동 다 사드리겠습니다. 제가 다 쏠테니 나머지 분들도 다 여기 붙으세요! ^^

  10. BlogIcon 덱스터 2009.02.12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해부라니...;;;;;

  11. BlogIcon 명이 2009.02.12 1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쏠게님께서 삼겹살은 확실하게 구워주시리라 저도 믿어 의심치 않으면서~
    언제 오시나요 한쿡!?
    레이님이랑 비슷하게 오시면 좋겠다아아아아~ +_+

  12. BlogIcon CeeKay 2009.02.12 1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만나고 싶은 분이 몇 분 있긴 한데 만나고 싶다고 쓰면 그 후로 (혹은 만남 이후로) 제 블로그 발길 끊는 것은 아닐까 걱정도...^^;;
    한국 오시면 좋은 만남들 하시길...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2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끝? ㅋㅋㅋ

    • BlogIcon 만귀 2009.02.13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쓰다보니 login님이 빠졌습니다만 이미 댓글에 남긴 적이 있기 때문에 패쓰~~~ ^^ 언젠가 한 번 만날 기회가 있길 기대합니다.

  14. BlogIcon 웹초보 2009.02.12 2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소주 마시면서 컴퓨터 야그하는게 더 좋아요.. ㅎㅎ

  15. BlogIcon 의리형 2009.02.12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준님께서 위의 분들을 만날 때 옆에서 구경하고 싶습니다. 그것도 꽤 즐겁지 않을까 기대됩니다.
    준님의 블로그와 위에 언급된 분들의 블로그의 효용의 산술합보다 더 나오겠지요?

    • BlogIcon 만귀 2009.02.13 1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생각나는대로 쓰다보니 몇 분만 언급을 했는데 만나고 싶은 분은 더 많답니다. 의리님도 물론 만나고 싶구요.

  16. BlogIcon 마실 2009.02.12 2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보고 갑니다.
    비행기값 내고서라도 보고 싶은 것이 블로그 친구 이기도 하지요...

    • BlogIcon 만귀 2009.02.13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온라인에서 만난 인연의 확신에 대해선 아직도 의구심이 있습니다만 그래도 제 판단력을 믿는다면...날아가고 싶네요. ^^

  1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3 0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다른 의미에서 생각하게 만드는 글이네요~ 저도 같이 블로거를 하시는 분들께
    꼭 소주 생각하는 블로거로 기억될 수 있게 구수해져야 하겠습니다.
    소주에 삼겹살...역시 야식으론 이것보다 더한 것이 없군요~

    • BlogIcon 만귀 2009.02.13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이렇게 서로 나눌수 있는 정다움이 한국 블로거들만의 장점이라고 봅니다. 항상 건강하시길 바라며 좋은 주말 보내세요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3 0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님 저는 진실을 알고 있습니다. 형님이 겁나 범생이란것을요. ㅋㅋ
    오시면 삼겹살에 (소주는 언급이 없으셨으니) 수다나 떠시죠. ㅋㅋ

  19. BlogIcon 소은 2009.02.13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얼굴보면 실망하실지도 모르는데...
    그래도 저도 만나 보고싶어욧.

  20.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9.02.13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움,,,,
    저는 재준님의 면상을 베리 보고 싶군요!!!

    포스팅이나 댓글에서 읽혀지는 모습이 대체적으로 그림으로 그려지는데,
    재준님은 그림이 안 그려진단 말이지요!! 허허헛

    언제까지 베일에 싸여 계실참인가요?

    언제 이나라에 도킹하시거든 함 볼수 있으면 좋겠수다,,,
    거 연배도 비숫~~~한거 같,,,껄껄

    • BlogIcon 만귀 2009.02.16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비슷한 연배라고 생각은 하고 있습니다만...ㅎㅎㅎ
      제가 은근히 신비주의라서 그림 그리기가 어려우실겁니다. 쿠하하하하~
      한국가면 꼭 뵙고 싶네요. ^^

  21. BlogIcon isanghee 2009.02.14 16: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동안 눈팅만 하다가 커밍아웃합니다.
    뉴욕오시면 레일린님과 함께 햄버거 먹으러 갔으면 좋겠네요..^^

    • BlogIcon 만귀 2009.02.16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isanghee님 뉴욕가면 꼭 연락드리겠습니다.
      전 소원이 자유의 여신상 뒤에서 노상방뇨 하는겁ㄴ...?응?? 자유의 여신상 뒤에서 햄버거먹는겁니다.(먼산)